HOME > 대한공권유술협회 > 공권유술 협회  
 
남자의 본성을 일깨우게 하는 공권유술 빅미트
2015-4-20
관리자


남자의 본성을 일깨우게 하는 공권유술 빅미트

 

대부분의 사람들의 일상은 단조롭다.

매일 출근해서 같은 자리에 앉아 서류더미에 파묻히거나, 주말 중 하루는 아이들과 놀아주거나 다른 하루는 교회에 나가는 것.

그리곤 또다시 다람쥐 쳇바퀴 돌듯 다시 한주가 시작된다.

삶이 빙글빙글 반복되는 물레방아이지만 불평이나 불만도 모르고 그렇게 지냈다.

 

무료한 삶을 살고 있는 남자의 본성을 일깨우게 하는 것은 나이와 직책을 떠나 모두 공통분모(共通分母)다.

가끔 무언가에 목말라있다면 거친 격투기를 훈련하는 자신의 모습이다.

하지만 우리는 격투무술을 우아하게 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

공권유술이라면 이러한 것이 보편적이다.

자존심을 지키고 상대에게 존중받으면서 강력한 격투기법을 습득하는 대표적인 무술이 공권유술이기 때문이다.

최근 공권유술협회에서 수련생의 훈련을 돕고자 새롭게 출시된 제품은 빅미트이다.

정확한 자세가 아니더라도 자신의 거친 숨소리를 들으며 그날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만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공권유술을 수련하는 시간이야 말로 내가 살아있다는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다.



빅미트의 가장 큰 문제점은 연결부위의 박음질에 불량이 생긴다는 것이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튼튼한 어깨고리와 두툼한 손잡이를 넣어 안정감을 더했다.

가장 큰 장점은 언제든지 제품에 하자가 생긴다면 아프터서비스를 제공받을수 있다는 점이다. 


빅미트 전면에 공권유술 로고가 들어간다.

제품의 고급화를 생각하면서 가격도 고려했다.


훈련생의 강한 타격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탄력적이고 부드러운 제품으로

완벽한 훈련의 성과를 만들어낼수있다. 


로우킥, 미들킥, 준하이킥, 프론트킥, 빽킥, 니킥까지 다양한 킥의 연습을 만들어낸다. 


빅미트의 가장 큰 장점은 샌드백처럼 고정되어 있지 않고 파트너가 자유롭게 움직일수가 있어

마치 스파링을 하는 것처럼 컴비네이션 타격기법을 연습할수가 있다는 점이다.

가운데 공권유술 로고는 타격포인트를 알려주어 훈련자가 집중할 있다.

100%국산품이며 직접 손으로 만든 수제품이다.

  



현재 0 개의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이 름 :   비밀번호 :
보안코드 입력: 
잘 안보이세요? 코드 다시보기
내 용 :